경산 역 직원 여러분, 감사합니다! (코레일 홈페이지 친절난에 올린 글)


 

  2009년 7월 1일.  충북 옥천 역에서 05시 43분 출발하는 무궁화호 1353 차량의 7호차 37호석에 탑승하게 되었습니다.
 07시 53분에 도착하게 되자, 저는 가방을 둘러 매고 너무 피곤하여 잠을 자다가 바닥에 물건을 둔 것도 모르고 열차에서 내렸고, 대합실로 내려오는 육교로 내려오다가 출발하는 열차를 보는 순간 발을 동동 굴렀습니다.
  열차에 물건을 놓고 온 것이 생각나서 순간적으로 아차 싶었습니다.
  기계를 만들어 경산시 대명리의 한 공장에 납품을 하고 부속품을 만들어 열차 바닥에 놓았었는데 선반 위의 가방만 챙겨 가지고 그냥 두고 내렸던 것입니다.

  역 구내의 창구로 달려가서 사정을 얘기하고 자초지종을 설명하였더니 친절하게도 열차에 연락을 취하여 다음역인 청도역에서 돌아오는 열차로 9시 30분 쯤에 되돌아 왔으므로 천망다행이다 싶었습니다. 기계의 부속품을 빠트리고 내린 제 불찰은 그야말로 많은 이들에게 도움을 받았던 듯 싶습니다. 그리고 기계 부속품을 챙겨 주시던 경산역의 남자 직원분에게 감사하다는 말씀 드리고 싶습니다.

  경산 역은 대학교가 근교에 있다보니 젊은이들의 일색이었습니다. 젊음의 도시에 걸맞은 대합실의 풍경입니다. 아침 출근길에 쏟아져 나오는 젊은 승객들이……. 젊음 가치관, 넓은 세계관이 경산역에 흘러 넘치는 듯한 느낌이 듭니다.
  경산 역은 또한 친절한 직원 분들이 계시기에  패기 있고 탄력적이며 진취적인 야망이 있고 희망과 꿈을 안고 있는 경산 역이라는 추억이 남게 되었습니다. 아름다운 경산역의 직원 여러분들 오늘 수고를 끼쳐 들어 죄송합니다. 그리고 너무도 고맙습니다. 패기와 낭만이 깃든 경산역을 들르게 되면 오늘 일을 잊지 않고 기억하겠습니다. 안녕히 계십시요!
                     충북 옥천에서  김 태완 올림. 


by 문학위의문학 | 2009/07/02 02:10 | 트랙백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